공지사항


INFORMATION 고객에게 믿음을 주는
Security Intelligence Leading Company

미래부, 융합보안 시범사업 착수…스마트홈 등 4개 분야 선정 파일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2016-06-23 13:46:43manager

ICT 융합 제품·서비스 안전성 확보에 필요한 기술개발 및 시범적용 위한 사업


발행일 : 2016.6.23


미래창조과학부(이하 미래부)는 안전한 정보통신기술(ICT) 융합 제품·서비스 제공에 필요한 보안기술을 개발하고, 이를 시범적용하는 ‘융합보안 시범사업’의 금년도 과제로 홈가전, 의료 등 4개 과제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융합보안 시범사업’은 K-ICT 융합보안 발전 전략(16.5)의 주요과제이자, 경제혁신 3개년 계획 중 ‘융합신산업육성’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사업으로, 주요 ICT 융합 제품·서비스에 보안기술을 접목해 안전성을 강화하고, 융합보안 산업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추진하는 것이다.

금번 융합보안 시범사업은 지난 4월 공모를 통해 제안서를 접수했으며, 이를 대상으로 1(서류), 2(발표) 평가 등을 거쳐, 4(가전 분야 1, 금융 분야 1, 산업제어 분야 1, 의료 분야 1)의 신규과제가 선정됐다.




▲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스마트 가전 기기 보안기술, 금융정보 접근 권한 관리·인가 기술, 모바일 헬스케어 통합보안 서비스, 정수시설 보안통신 기술


가전 분야에서는, 에스지에이솔루션즈가 보안칩 기술 등을 이용해 스마트 홈가전 기기의 보안을 강화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는 것으로, 스마트 홈가전 기기 해킹 등으로 인한 개인정보 유출 등과 같은 보안문제 해결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금융 분야는, 비티웍스가 생체인증 정보(지문, 홍채 등)를 이용해 금융정보 접근권한 관리·인가 기술을 개발하는 과제로 금융기관의 사용자 금융정보를 핀테크 등과 안전하게 연계하여 다양한 핀테크 서비스의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산업제어 분야에서는, 앤앤에스피가 주요정보통신기반시설로 지정된 정수시설과 지자체 업무망 간 안전한 연계를 위한 보급형 일방향 보안 통신장치를 개발해 정수시설에 대한 외부 해킹 공격을 방지하면서도, 지자체 업무망과 안전하게 연계해 업무 효율성도 동시에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의료 분야에서는, 엔에스에이치씨가 모바일 헬스케어 앱기기등의 다양한 보안정책을 통합 관리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는 것으로, 모바일 헬스케어 서비스 안전성 강화 및 관련 서비스의 활성화가 기대된다.

선정된 과제의 수행기관은 금년 12월까지 기술 및 서비스 개발과 시범적용을 추진하고, 추진과정에서 산·학·연 보안전문가에게 자문 및 기술지원을 받게 될 예정이다.

송정수 미래부 정보보호정책관은 “자율주행차 등 산업과 ICT간의 융합시대를 맞아 융합보안 기술이 다양한 분야에 적용된다면 ICT 융합산업이 더욱 안전하고 튼튼하게 발전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융합보안 산업도 더욱 활성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출처 : CCTV NEWS, 신동훈 기자 sharksin@cctvnews.co.kr

이전 글
지역난방공사, 물리적 단방향 보안게이트웨이 국산화 성공
다음 글
[공공 보안시장 잡아라] 앤앤에스피, `파이어아이 봇월 어플라이언스`